우리라이프로고

우리라이프 뉴스

사진1
장애등급제 폐지… 욕구·환경 개별조사 필요한 서비스 제공

 


장애등급제 폐지… 욕구·환경 개별조사 필요한 서비스 제공

[한국보험신문=정석현 기자]이달부터 장애등급이 기존 1~6급 장애등급제가 폐지되고 ‘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’과 ‘심하지 않은 장애인’으로 중증과 경증만 구분한다. 또 장애인을 지원하는 주요 서비스는 장애인의 욕구·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‘서비스 지원 종합조사’를 통해 필요한 대상자에게 필요한 만큼 지원한다.


★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
2019-07-04
사진1
한화생명, 강원 산불피해 고객 보험료 납입·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

한화생명, 강원 산불피해 고객 보험료 납입·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

[한국보험신문=박상섭 기자]한화생명은 강원 속초·고성 등 대형 산불로 인한 피해 고객들과 고통을 분담하고자 특별지원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.


★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
2019-04-09
사진1
NH농협생명 “잠든 보험금 찾아가세요”

 

<대한금융신문=박영준 기자> NH농협생명은 보험계약자의 권리보호를 위해 ‘고객재산 찾아주기 캠페인’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.


이 캠페인은 휴면보험금과 미수령 연금·만기보험금·분할보험금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에게 내용을 안내하고, 해당 금액을 지급하는 서비스다. 

출처 : 대한금융신문(http://www.kbanker.co.kr)


★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2019-03-29
사진1
보험 안 되는데 면허없이 질주…자전거도로 '무법자' 전동휠

[보험매일=이흔 기자] 날씨가 더워지면서 자전거도로로 나와 개인형 이동수단(퍼스널 모빌리티)인 전동휠이나 전동킥보드를 타는 시민들이 부쩍 늘었다.

번잡한 도심보다는 쾌적한 환경에서 속도감을 즐길 수 있고, 차량에 부딪힐 걱정도 없어서다.

그러나 퍼스널 모빌리티를 타고 자전거 도로를 이용하는 것은 현행법상 엄연한 불법이다. 인적·물적 피해를 유발하면 범법자가 될 수 있다.
퍼스널 모빌리티 역시 운전 면허증이 필요하기 때문이다. '원동기장치 자전거'로 분류돼 차량과 마찬가지로 사고가 나면 도로교통법이나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의 적용을 받는다.

★ 기사 내용은 본문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
2018-05-14
사진1
금융위, 소비자보호 강화 보험 우선 관리 대상 선정
[보험매일=손성은 기자] 금융당국이 소비자보호가 제대로 되지 않는 금융상품을 직권으로 판매 중단시키기로 했다.

금융사 지배구조 개선법안은 연내 개정을 목표로 하되 대주주 적격성 심사 강화 등 핵심 내용은 최대한 정부 원안을 유지하기로 했다.

최종구 금융위원장은 9일 시내 한 음식점에서 금융위 출입기자단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.


★ 기사 내용은 본문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
2018-05-10
사진1
[단독] 금감원, 보복·난폭운전자 보험료 할증 보류

[서울=뉴스핌] 김승동 기자 = 교통법규를 자주 위반하는 운전자의 자동차보험료를 추가 할증하는 방안을 금융감독원이 보류하기로 했다. 소비자의 부담이 갈수록 커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.

보험개발원은 올해 초 보복·난폭운전자, 운행 중 휴대전화 사용자, 신호위반이나 과속을 자주하는 운전자의 자동차보험료를 할증하는 내용의 '교통법규위반경력요율'을 금융당국 및 업계와 공유했다. 이르면 이를 올 상반기 중에 이를 도입할 예정이었다. 


★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
2018-04-26
사진1
전화로 보험팔 때 상품설명 '빠르게 읽기' 금지

[보험매일=이흔 기자] 앞으로 보험회사가 텔레마케팅으로 보험을 팔 때 설명 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야 한다.

금융회사가 인허가 신청을 하면 신속 처리하고 반복 지적되는 검사는 유형화해 금융회사들과 공유하기로 했다.

금융감독원의 채용은 블라인드화하고 면접위원의 50% 이상을 외부 전문가로 채우기로 했다.


★ 기사 내용은 본문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
2018-04-25
사진1
자동차보험 시장 17조원 육박…전년 대비 2.7%↑

[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] 지난해 자동차보험 시장이 17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금융감독원이 18일 발표한 '2017년 자동차보험 사업실적 및 시사점'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보험 시장 규모(원수보험료 기준)는 16조8165억원을 기록, 2016년(16조3778억원) 대비 2.7% 늘었다. 2014년(39.1%)이나 2015년(8.8%), 2016년(11.3%)에 비하면 자동차보험 증가율은 다소 둔화했다.

지난해 자동차 등록 대수 증가율이 3.3%로 2016년 증가율(3.9%)보다 둔화했고, 손해율 개선으로 보험료 경쟁이 심화했기 때문이다.


★ 기사 내용은 본문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
2018-04-18
사진1
매년 늘어나는 풍수해 보험 가입…포항지진 이후 급증

[보험매일=이흔 기자] 국가와 지자체에서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하는 풍수해 보험 가입자가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.

1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주택을 기준으로 2017년 풍수해 보험 가입 건수는 41만8천29건으로, 전년 38만2천423건보다 9.3% 증가했다.

같은 기간 온실의 경우 면적을 기준으로 851만㎡에서 1천638만㎡으로 92.5%가 늘어났다.




★ 기사 내용은 본문을 클릭하세요/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.


2018-04-13